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수영이 다시 일을 시작하다.

수영이 다시 일을 시작하다.

수영이 다시 일을 시작하다.
이틀째 되던 날 예준이는 배탈이 났다. 외할머니도, 애엄마도, 예준이도 모두 놀랐을 듯.

집안 일 도와줄 사람을 한명쯤 고용할 수 있을만큼 넉넉했다면, 아내는 일을 다시 일을 시작하지 않았을 것 같다. 뭔가 잘못 돌아가는 기분이다.

관련 글  금일의 아침사진 http://...

“수영이 다시 일을 시작하다.”의 1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