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12월 17일 민준이 돌이었다. 동신 떡갈비에 가서 간만에 외식도 하…

12월 17일 민준이 돌이었다. 동신 떡갈비에 가서 간만에 외식도 하…

  • papa 

12월 17일 민준이 돌이었다.

떡갈비로 간만에 외식을 하고 예쁜 케익에 촛불을 한개 꽂아 사진도 찍었다.
예준이와 민준이 모두 떡갈비를 좋아했다. 간이 맵지 않고 씹기가 편한지 두 녀석 모두 맛있게 먹었다.

예준이는 이제 식당에서 거의 돌아다니지 않는다. 많이 컸다.
대신 민준이가 돌아다니려고 하지만, 낯을 가리고 신중한 탓에 그리 큰 말썽을 피우진 않는다.

아이들은 계속 자라고 있다.

관련 글  어릴때 싸우는 엄마, 아빠가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