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암 투병기 » 메멘토 모리 – 죽는다는 것을 기억하라

메멘토 모리 – 죽는다는 것을 기억하라

  • yoda 

‘나’는 27살에, 44살에, 51살에 각기 다른 세번의 암 진단을 받았습니다. 기억할 수 없을만큼 많은 입원과 (최소) 6번의 긴 수술과 1년간의 항암 약물 치료와 6개월간의 방사선 치료가 있었습니다.

일상이라는 두꺼운 얼음이 깨질 때마다 ‘나’는 끝을 알 수 없는 우주보다 어둡고 검은 바다보다 차갑고 깊은 미지의 고통 속으로 빨려 내려갔습니다. 그럴 때마다 살면서 식빵처럼 잘 부푸는 희망과 꿈과 미래 같은 욕망의 단어들이 얼마나 허망한 것인지 ‘나’는 깨닫게 됐습니다.

빈 손으로 왔다가 빈 손으로 가는 것이 순리이고, 자연이라고 이야기하지만 그 누가 자신의 이야기라고 생각하겠습니까?

세번의 큰 떨어짐은 ‘나’를 좀 더 허무하게 좀 더 재미없게 좀 더 겸손하게 바꾸었습니다. 아니 바뀌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나’에게 죽음은 삶보다 가깝고 삶보다 익숙하고 삷보다 진지한 단어가 됐습니다. 오늘은 ‘나’에게 그런 각오를 한 줄 남겼습니다.

MEMENTO MORI – 죽는다것을 기억하라.

메멘토 모리 – 죽는다는 것을 기억하라
관련 글  S누님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