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재밌어 보이는 걸까, 엄마가

  • mama 

재밌어 보이는 걸까, 엄마가 힘들어 보이는 걸까? 예준인 부쩍 자라서 엄마를 도와주겠다는 말을 많이 한다. 설겆이도 도와주고, 요리도 도와주고.. 청소도 도와주고.. 예준이가 빨리 자라면 좋겠다.

관련 글  이렇게 또 일년은 지났다. 덕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