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예준이가 뜬금없이 “엄마, 아

  • mama 

예준이가 뜬금없이 “엄마, 아빠가 엄청 고마워~” 이런다. 가지고 싶은 장난감을 맘을 들여다 본듯 사주신게 그리 좋은가 보다.

관련 글  민준이 부회장 당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