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설에 쓸 돈을 찾으러 은행에

  • mama 

설에 쓸 돈을 찾으러 은행에 갔는데 생전 처음보는 돈다발에 민준이 입에서 “엄마, 돈 많다!!!”란 소리가 절로 난다. 부러움이 가득해서 말이다. 민준이는 예준이보다 돈에 더 관심도 많고 돈으로 뭘 할 수 있는지 아는 거 같다.

관련 글  '쪼끄만 예준이는 버리면 안돼' 무등을 태우고 가다가 '우리 예준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