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오늘 아침엔 예준이가 존댓말을 한다. “.. 했어요”, “네!”,…

  • mama 

오늘 아침엔 예준이가 존댓말을 한다. “.. 했어요”, “네!”, “..요?”
조금 전엔 “엄마 다 봤어요, 다른거 없어요” 란다.
“이건 뭐에요?”라고 물었더니 “디젤이에요”라고 대답한다.
“또 줘요”하길래 “잠시만 기다리세요” 했더니 “네, 엄마”라고 한다. 기특하다.

관련 글  "엄마 머리가 아파"라고 말을 했더니 예준이가 내 이마를 짚어보며 ...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