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한차례 남편이 들고 나가고 나 …

  • mama 

한차례 남편이 들고 나가고 나머지를 두번에 걸쳐 가져다 버렸다. 그간 버리지 못하고 있던 신발들까지.. 버리고 나니 베란다가 넓어졌다. 쌓아놓지 말고, 아끼지 말고 제때제때 버려야겠다.

관련 글  22일 - 태권도 공개 심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