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캐나다의 노을: stable diffusion

봄 날이 더 가기 전에 꽃을 보러 모교에 갔다가 이제는 교수가 된 선배를 만나고 왔습니다. 선배를 통해 오래 전 소식을 놓친 은사님의 안부를 들었습니다. 2019년 캐나다로 이민을 가셨다고 하네요. 한동안 인사도 못 드려 몹시 죄송스런 마음인데 캐나다의 저녁은 어떨까 하며 호수가 있는 산의 노을을 담아 봤습니다.

Sunset over the mountains, lake below

캐나다의 노을: stable diffusion
관련 글  세계 최고의 부자들이 가난해졌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