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책방에서 몇번이나 본 토마스를 못내 아쉬워하며 망성이는 예준이에게 트랜스…

  • mama 

책방에서 몇번이나 본 토마스를 못내 아쉬워하며 망성이는 예준이에게 트랜스포머를 빌려가자 그랬더니 신나한다. 그리고 어제 세번, 오늘 두번째 보고 있다. 지금은 그냥 틀어놓고 한번씩 쳐다보는 정도…

관련 글  얼굴에 알록달록 그림을 그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