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민준이의 두번째 생일이다. 뭐 …

  • mama 

민준이의 두번째 생일이다. 뭐가 그리 좋은지 신나서 방글거리는 얼굴을 보자니 이렇게 이쁜 아들이 우리에게 왔다는게 고맙고 고맙단 생각을 했다. 그래, 당신이 아니면 이렇게 이쁜 아들들을 어찌 봤겠어요..

관련 글  신랑의 이른 출근과 예준이의 유치원이 맞물려 우리집은 6시가 넘으면 하루...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