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다

투두둑 떨어지는 빗줄기의 울림을 우산으로 받아본 것은 또 얼마나 오래된 일인가.

발 언저리가 축축해지는 것이 싫다.

바지가 비에 젖는 것도, 젖은 바지가 눅눅해져 늘어붙는 것도.

그래서 비가 오는 날은 늘 운전을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