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찰리와 초콜릿 공장 (로알드 달)

찰리와 초콜릿 공장10점
로알드 달 지음, 퀸틴 블레이크 그림, 지혜연 옮김/시공주니어

이 작품은 1964년 씌여진 환타지 동화책인데 40년이 지난 2005년 팀버튼이 조니뎁 주연으로 영화화했다.

영화를 보면서 원작이 어떤 느낌일까 몹시 궁금했는데 동화는 또 색다른 맛이 있다.

초콜릿 공장의 공장장 윌리윙카가 영화보다 훨씬 건조하고 지독하다는 느낌이 들고 소설은 스토리 전개가 매우 압축되어 긴장감이 끊이지 않는다. 그 외 배경에 대한 묘사는 영화가 많이, 그리고 잘 쫓아가서 그 이상 표현할 수 없겠다 싶은 느낌이 든다.

아이들에게 TV 시청이 얼마나 끔찍한 일인지를 묘사하는 대목이 인상깊었다.

아이들을 텔레비전 가까이
내버려두지 말라는 걸.

….

집집마다 아이들이 입을 헤 벌리고

화면만 뚫어지게 쳐다봐.

빈둥빈둥, 어슬렁어슬렁, 어영부영

눈이 툭 튀어나올 때까지.

지난 주, 어느 집에 가 보니

마루에 열두 개도 넘는 눈알이 굴러다니더군.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