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라스트 오브 어스. 리마스터드 (Last of us. Remastered)

급하게 낸 여름 휴가가 끝나고 있다.

몇 편의 소설 책을 쉬엄쉬엄 읽었고, 애니메이션 루팡 3세의 새로운 작품 2~3개와 밴드오브 브라더스를 몰아서 봤다.

그리고, 몇 년 전부터 엔딩을 보지 못했던 이 작품, 라스트 오브 어스를 마침내 끝냈다.

플레이 타임은 ‘쉬움’모드에서 16시간이 걸렸는데, 꼬박 3일 정도 걸렸다.

이 게임은 여러 면에서 놀라운데, 특히 세기 말의 배경 묘사와 생각이 많아지는 결말이 다른 게임과 차별화되는 특징이다.

무너진 건물의 잔해, 녹이 슨 자동차와 그 폐허 위를 뒤 덮는 덩굴 식물과 나무. 어디를 돌아 다녀도 쓸만한 물건이 별로 없는 세상. 실제로 게임 내에서 소비되는 아이템을 얻기가 쉽지 않기도 하다. 책상 서랍을 뒤지고 장식장을 들쳐봐도 아이템이 나오는 경우는 별로 없다.

인류의 희망이 되는 새로운 약이 만들어졌다… 정도의 해피엔딩은 애초에 기대하지 않았지만, 엘리를 구해낸 조엘의 선택이 과연 옳은 것인지, 나라면 어떻게 했을 지 한참을 고민해도 별 답이 나오지 않았다.

내일이 오기 까지 무수한 죽음이 숨어 있으니 묵묵히 살아 내야 한다고 말하는 라일라와 우리는 생존자가 아니라 쓰레기라고 말하는 테스가 오버랩 되지만, 둘 다 죽었다.

딸이 죽고, 엄마와 아빠가 죽고, 동생이 죽고. 심지어 그들이 영혼이 없는 시체로 되살아나는 세상에서 사람들은 어떤 희망을 갖고 살 수 있을까.

목숨을 유지하는 것과 사는 것은 같은 것인가 다른 것인가. 같다면 그것은 동물의 삶과 어떤 차별점이 있는 것이며, 다르다면 또 어떻게 다른 것인가?

의식이 없는 코마 환자는 살아 있는 것인가 아닌가.

미드 워킹 데드를 비롯 대다수의 좀비물에 등장하는 세기말의 사회에서, 드라마가 우리에게 제기하는 문제는 식상하지만 ‘삶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이다.

나는 아직도 모르겠다. 물론 앞으로도 그럴 테지만 예전처럼 답답하지는 않은데 절반쯤은 아는 것 같기도 하고 절반쯤은 남들도 그럴 것을 알기 때문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