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고 쓰다

그리움은 돌보다 무겁다. 강형철

고생대 지나 빙하기를 네번이나 지나도록
당신이 보이지 않아
저는 견딘다는 말을 곱씹으며 심연으로 가라앉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