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고 쓰다

그리움은 돌보다 무겁다. 강형철

고생대 지나 빙하기를 네번이나 지나도록
당신이 보이지 않아
저는 견딘다는 말을 곱씹으며 심연으로 가라앉고 있습니다.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