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상상, 그 이상 – 발랄한 현대 미술

오마이뉴스의 문화 기사. ‘남성용 변기가 ‘현대미술’의 상징이 된 이유’를 보면서 인터넷을 뒤적거린 개념을 정리해본다.

마르셀 뒤샹 : 국립현대미술과(서울관)에서 2019/04/07까지 필라델피아 미술관과 협업하여, 마르셀 뒤샹 회고전이 열리고 있다. 늦기 전에 찾아 볼 전시. 쉽게 정의할 수 없는 인물이고 현대 미술사 어느 유파에도 끼지 않지만 모든 유파에 영향을 준 인물이라고 극찬?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계단을 내려오는 누드2’


다다이즘 : 제1차 세계대전 스위스에서 시작되어 유럽과 미국에서 유행한 예술 사조. 반이성, 반도덕, 반예술을 표방하고 실존주의, 잔문명, 반전통적인 예술 운동으로 기존 모든 가치와 질서를 부정하고 야우했다. 다다이즘의 이미지 검색 결과에도

마르셀 뒤샹의 작품 ‘샘’이 많이 나온다.

옵아트 : Optical Art. 기하학적인 형태와 색채, 원근법 등을 이용하여 착시와 환상을 보여주는 과학적 예술 종류. 추상 미술과 다른 점은 사상이나 정서와 무관하다는 점. 패션과 디자인계에 영향을 끼쳤다. 이런 느낌.

팝아트 : 앤디 워홀. 1960년대 초 뉴욕에서 출현한 장르. 추상표현주의의 반작용, 혹은 정점에 이른 대량 생산과 소비를 예술로 승격시킨.

키네틱 아트 : 역시 최초의 작품은 마르셀 뒤샹의 ‘모빌’이다. 작품 자체가 움직이거나 움직임을 포함하는 작품이고 대개 조각이다. ‘자전거 바퀴’라고 소개된 이미지도 많은데 공식 작품명은 없는 듯 하다. 한편 생각해보면 굳이 이름을 붙여 해석의 한계를 두는 것은 어울리지 않는다.

아방가르드 : 진보적인, 파괴적인, 혁신적인. 개념 자체.

개념 미술 : 작품에 포함된 개념, 관념이 (전통적인) 미학적, 기술적, 물질적인 것보다 선행하는 미술. 설치 미술은 누구도 간단히 구축할 수 있지만 그렇게 할 수 있도록 만드는 자체를 미술로 보는 것이며, 미국의 솔 르윗이 정의했다.


개념 미술에서 관념이나 개념은 작품의 중요한 측면이다. 예술가가 예술의 개념적인 형태를 사용할 때, 이는 계획과 결정의 모든 것이 미리 이뤄져 있으며, 실행은 형식적인 작업에 불과하다. 관념은 예술을 만드는 기계가 된다.
In conceptual art the idea or concept is the most important aspect of the work. When an artist uses a conceptual form of art, it means that all of the planning and decisions are made beforehand and the execution is a perfunctory affair. The idea becomes a machine that makes the art.

솔 르윗 (1967)


개념예술은 무엇보다도 개념을 재료로 하는 예술이다. 음악의 재료가 소리인 것처럼 말이다. 개념들은 언어와 아주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개념예술은 언어를 재료로 하는 예술형식이라 할 수 있다.

헨리 플린트 (1961)

실은 개념미술에 관한 자료를 찾다가 재미있는 화가를 발견했고, 그것이 이 포스트를 작성하게 만들었다.

첫번째 인물은 온 카와라.

그는 매일 매일 캔버스에 날짜를 기록하는 작업을 하면서 그날의 신문을 캔버스 뒷면에 갈무리했는데, 이 작업을 평생에 걸쳐 진행했다.

그리고 다른 한명은 소피 칼. 그녀의 작품이 개념미술인지는 모르겠지만, 작업 방식의 독특함과 세련된 그리고 흥미로운 결과물들이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우연히 만난 남성을 13일 동안 카메라로 추적하며 (13일 째에 미행이 들키게 되어 끝난 듯) 거리 인터뷰 등을 섞어 만든, 사실과 허구를 뒤섞은 작품.

베니스에서의 추적 (1979)

사랑하는 남자가 바람이 나 이별을 통보한 메일(마지막 인사 Take care of yourself 였다)을 107명의 여자에게 보내 편지의 의미를 해석해 달라고 했다. 그리고 사람들은 자기의 해석과 사진을 소피에게 회신했고 소피는 그것을 모아 작품을 만들었다.

Take care of yourself (2013)

확실히 미술은, 특히 현대 미술은 인간의 상상력이 어디까지인지 시험하고 서로 경쟁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그 기발하고 끝 모를 창의력을 보고 있으면 감탄과 함께 삶의 의지가 솟구친다.

재밌다! 나도 해보고 싶다. 이게 예술의 힘이다.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