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한국 온라인 서점은 어서 빨리 책 추천을 제공하라

Yes24나 알라딘에서 가장 불만인 것은 제대로 추천해주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들은 무수히 많은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제대로 된 추천 서비스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네이버도 음원의 온라인 판매를 하고 있고, 책에 대해서는 누가 어떤 책을 검색하고 상품 페이지까지 접근했는 지 알고 있으니 역시 같은 죄(?)가 있다 하겠다.

알라딘에서는 최근 추천 서비스를 준비하는 모양이다. 반가운 마음에 얼른 살펴봤지만 맘에 드는 구석은 조금도 찾아볼 수 가 없었다.

나는 2002년부터 지금까지 16년동안 알라딘을 이용했고 구매 내역은 약 80여권 정도, 보관 리스트에 30여권 정도가 저장되어있다. 장바구니에 담았던 책들과 내가 상품 페이지에 접근했던 책까지 포함하면 적어도 수백권의 취향 정보가 있을텐데 추천된 리스트는 형편없는 수준이었다.

처음 20여개의 목록을 살펴보니, 이전에 구매한 작가의 책들과 그 카테고리의 베스트셀러 정도가 들어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심지어 이미 읽은 책들도 포함되어 있었다. 그런데 더 웃겼던 것은 바로 이 안내문구였다, 이 포스트를 쓰게 만든 계기.

“이미 구매하신 책에는 ‘구매했어요’를 클릭해 주세요.”

여러 정황을 감안하여 추측해보면, ‘아마 다른 곳에서 샀다면 표시해주세요’라는 뜻일텐데, 언뜻 듣기엔 ‘알라딘은 당신이 구입한 책이 무엇인지 몰라요’라는 우스꽝스러운 자백으로 들린다.

‘관심 없어요’는 취향의 적극적인 반영이니 괜찮지만, ‘구매했어요’가 반드시 선호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에서 알라딘의 추천 개선은 보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아마존을 보자.

improve your recommendations 도움말로 알 수 있는 것은 ‘아마존은 구매내역만을 가지고 추천리스트를 만든다’는 점이고, 구매 내역의 특정 아이템을 추천에 집어넣을 지 말 지에 대한 구분만 존재한다.

아마존에도 물론 장바구니에 넣었다가 구입하지 않은 책, 구입한 책, 중고로 판매한 책, wish list에 담은 책 등등 여러 정보가 있지만, 사용자가 보다 나은 추천 목록을 위해 해야할 일은 일부 구매 상품을 제외하는 것 뿐이다.

다만, 선물을 별도로 구분하는 것은 어떤 이유일 지 궁금하다.


다시 애플뮤직을 보자.

애플 뮤직의 추천곡 조정하기를 보면 애플이 뮤직을 추천하는 요소는 아래의 3가지라고 한다.

  • Apple Music 카탈로그에서 청취한 음악.
  • 좋아요 또는 별로예요로 선택한 음악.
  • Apple Music에 처음 가입할 때 선택한 장르 및 아티스트.

유명 데이트앱인 Tinder를 보면 사용자의 액션은 단 2가지. 왼쪽으로 보내 쓰레기통에 넣거나 오른쪽으로 보내 저장하거나.

View post on imgur.com

View post on imgur.com

추천 목록을 잘 만드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지만 고도화할 수록 사용자의 만족도를 올려 줄 수 있는 기능이기도 하다. 모든 서비스는 사용자의 행동 패턴과 데이터를 통해서 모든 사용자에게 꼭 맞는 추천 목록을 내보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들어오는 용모만 보고서도 척하니 고민을 꿰뚫어보는 용한 점쟁이처럼 말이다.

알라딘은 추천목록 고도화를 위한 사용자의 액션을 요구할 단계가 아니라 우선 현재의 데이터를 가지고 보다 만족스러운 추천목록을 만드는 것이 더 급한 과제이다.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