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과 미술

이영미술관에 다녀오다

이영미술관에 다녀왔다. 김이환, 신영숙 부부의 이름 한글자씩을 따서 미술관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untitled

기대했던 3월의 따스한 봄날은 아니었지만, 한껏 푸른 하늘과 물기 오른 나무, 여유있는 공간에 서고나니 마음은 푸근해졌다.

마음의 여유를 찾기 위해 찾은 곳이니만큼 전시는 큰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예상외로 좋은 그림들이 많았다.

가장 마음에 든 그림은 전혁림의 통영 그림들이었다. 푸른 바다 위로 따뜻한 바람이 부는 남해 바다의 느낌을 완벽하게 살렸다고 생각했고, 정말 바로 통영에 내려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이맘 때쯤 남해의 도다리 쑥국이 정말 최고이기도 하고.

1층, 지하, 3층, 전시관 등을 어슬렁 거리며 이런 저런 그림을 보니 잊고 있었던 여러 감각들이 되살아나는 듯, 새로운 생각과 의욕이 가슴을 뛰게 만들었다.

많이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예전에는 그것들이 하면 좋은 일인줄 알았는데, 사람 살아가면서 꼭 필요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little bird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