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과 미술

턱 수염이 없는 자화상 – 반 고흐

턱수염이 없는 자화상
턱수염이 없는 자화상

제가 건강해져서 다시  파리로 돌아갈 수 있다면 이 그림은 아마 제 대표작이 될 거에요. -빈센트 반 고흐,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고흐는 죽기 1년 전인 1889년 ~ 1890년 사이 정신 병원에 입원해있었지만, 그 기간 약 150점의 유화를 그렸고 많은 대표작들이 탄생했다.

이 작품은 1889년 일흔번째 생일을 맞은 어머니에게 보내는 선물이었는데 1998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한화로 750억원에 팔렸다.

그림에 덧붙인 그의 편지가 인상 깊어 옮긴다.

“자화상을 보냅니다. 파라, 런던도 가 보고 웬만한 큰 도시에서 오래 살았는데도 여전히 저는 준더르트(반 고흐의 고향) 농부처럼 보입니다. 느끼고 생각하는 것도 농부처럼 하는 듯 해요. 세상에 정말 필요한 사람은 농부 뿐인 것 같아요. 책이나 그림은 그들이 쉴 때나 필요하니까 저는 확실히 그들보다 못합니다. 그래도 저한테는 캔버스가 밭이에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