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과 미술

[그림] Ken Done. 오리지널 호주 스타일

내가 켄돈을 처음 알게 된 것은 바로 이 그림, 해변으로부터의 편지였다.

그는 1940년생이니 올해로 74살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왕성하게 그림을 그리고 있다.

생명력 넘치는  색감의 빨강, 파랑, 노랑의 오페라 하우스를 보고있노라면 절로 빛이 나는 듯 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