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입안이 아프다하여 알보칠을

입안이 아프다하여 알보칠을

  • mama 

입안이 아프다하여 알보칠을 바른지 이틀째, 신기하게도 까졌던 아랫 입술은 이제 괜찮아졌다. 그런데도 예준인 아프다며 또 발라 달란다. 이상해서 입안을 살펴보니 안쪽으로 구멍이 나있더라. 을매나 아팠을까… 그래서 다시 알보칠을 발라 줬다. 그리고 예준이가 눈물을 뚝뚝 흘리며 운다. 상처보다 약바른 그게 더 아프단다. 그동안 알보칠의 명성에 걸맞지 않게 너무 예준이가 아무렇지 않아해서 이상했는데 이게 정상적인 반응. 내일이면 나아질꺼야 예준.

관련 글  민준이가 쓴 "빠"자를 보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