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형아도 없고, 매일 형아 배웅/

형아도 없고, 매일 형아 배웅/

  • mama 

형아도 없고, 매일 형아 배웅/마중으로 두번씩 나가던 것도 없고.. 민준인 많이 심심하다. 비가 퍼붓는 이번주엔 놀이터에서 맘껏 놀지도 못하고.. 잠깐 비가 멈춘 틈을 타 일부러 쓰레기라도 버리러 나가면 너무 신나한다. 오늘 저녁엔 급하지도 않은 헨리 약을 사러 시장에 갔다 아빠도 만나고 아이스크림도 먹고.. 오늘 가장 재밌었던 일은 아빠랑 아이스크림 먹은 일이란다.

관련 글  내가 지금 기분이 좋은 줄 알아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