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민준인 누구에게 무언가 하나

민준인 누구에게 무언가 하나

  • mama 

민준인 누구에게 무언가 하나가 주어지면 자기도 똑같이 하나가 생겨야 한다는 생각인가 보다. 횽에게 과자를 하나 더 주면 먹던 과자 내던지고 새거를 달라고하고 횽이 우유를 한잔 더 마시면 자기도 더 달라 가져오고 택배 상자에서 뭔가 나오면 나, 나,를 외치며 제것을 챙긴다.  예준이도 이랬던가..?

관련 글  결혼 5년 9개월. 서른 네해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