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영화 » 중쇄를 찍자 (10/10)

중쇄를 찍자 (10/10)

  • yoda 
중쇄를 찍자 (10/10)

추천합니다.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책이 나를 사람으로 만들어주었기 때문입니다.

위를 모두 제거하는 수술을 받은 후에 식사를 천천히 하기 위해서 드라마를 틀어 놓는 일이 많습니다. 밥을 천천히 꼭꼭 씹어 먹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 드라마도 그렇게 어느 날의 식사와 함께 시작하게 됐습니다.

1회 시작부터 만화책에서 방금 튀어나온 것 같은 여자 주인공에 이어, 고독한 미식가의 마츠시게 유타카가 편집장으로 등장하더니만 한때 한국에서도 인기 절정이었던 오다기리 조가 부편집장으로 나오더군요. 그때부터 하루에 한두편씩 매일 봤습니다.

일본의 만화 시장은 크고 역사도 깊습니다. 어떤 작품들은 예술의 경지에 이르렀다고 생각하는데 바로 그 만화가들과 함께 작품을 만들어가는 편집자들의 이야기입니다.

‘중쇄를 찍자’의 장점은 보는 사람을 자극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크고 작은 갈등이 있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옳은 일을 열심히 하면서 문제가 해결되는 구조라 에피소드를 하나하나 보고 있으면 마음이 편하고 푸근합니다. 각박한 일상이 밝아지는 느낌.

게다가 여러가지 인기 만화가 탄생하는 편집계의 일화들도 흥미를 끕니다. 이런 풍경들이죠. 만화가는 등단하면 바로 ‘선생님’이라고 불리우게 되고 만화가와 ‘어시’는 단순 보조를 넘어 스승과 제자의 느낌도 있고 마감은 그 무엇보다 지키기 어려운 약속이고, 서점까지 뛰어나니는 편집자들과 앙케이트 투표, 전국의 공모전 등이 업계를 생생하게 그리고 있습니다.

음모와 살인, 배신, 압박 등에서 벗어날 수 있어서 좋았고, 멋지게 늙어가는 몇몇 배우들의 연기도 좋았습니다.

관련 글  반지의 제왕 - 왕의 귀환 (10/1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