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우파루파

우파루파

  • papa 

엄마, 우파루파는 웃으면서 잠을 잔대.

예준이가 눈 뜨자마자 한 말이다.

관련 글  눈을 떠 멍하니 소파에 앉아 있던 민준이의 눈이 갑자기 반짝인다. "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