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예준인, 응아하면서 책을 읽기 시작했다.

예준인, 응아하면서 책을 읽기 시작했다.

예준인, 응아하면서 책을 읽기 시작했다.

관련 글  큰 아들로부터 받은 첫번째 편지

“예준인, 응아하면서 책을 읽기 시작했다.”의 2개의 댓글

  1. ㅋㅋ 귀여운 녀석.
    그런데 간혹 아주 심하게 짜증을 내거나 울어버리는 이유는 대체 뭘까?

    오늘 아침에 있었던 대화.

    ‘잘잤니?’
    ‘네’
    ‘아빠가 예준이 사랑해, 어제 때려서 미안하고.’
    ‘네에~’
    씻으러 들어간 사이 우는 소리가 나길래
    ‘왜 그러니?’ 했더니 날 보고는 ‘가아~!’라고 소리를 질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