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예준이의 능청이 더해간다. 햇살이 따뜻하게 비추니 덥단다. 그리곤 씨익~…

예준이의 능청이 더해간다. 햇살이 따뜻하게 비추니 덥단다. 그리곤 씨익~…

  • mama 

예준이의 능청이 더해간다. 햇살이 따뜻하게 비추니 덥단다. 그리곤 씨익~ 웃으며 시원한걸 달라고 한다.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으면서 직접 말을 하진 않는다.

관련 글  결국 예준이는 유치원에 다니지 않기로 했다. 아내가 힘이 들겠지만, 하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