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예준이는 좋아지나 보다. 배고 …

예준이는 좋아지나 보다. 배고 …

  • mama 

예준이는 좋아지나 보다. 배고프다는 말이 입에 붙어있다. 다행이다. 민준인 잘 먹질 않는다. 배가 아프단 말을 해서 걱정이다. 응가를 삼일째 안하고 있는데 응가를 하고나면 좀 편해지려나..

관련 글  한여름인데 아내와 예준이가 독한 감기에 걸렸다. 몸살이 심하게 난건지 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