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쉬를 하다 “나 잘하지, 예쁘지 …

쉬를 하다 “나 잘하지, 예쁘지 …

  • mama 

쉬를 하다 “나 잘하지, 예쁘지?”하는 민준.

관련 글  아들은 월요일을 기억하는 것일까? 오늘 아침에는 '쓰레기 버리가 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