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민준아~ 우리 쉬싸러 가자!”, …

“민준아~ 우리 쉬싸러 가자!”, …

  • mama 

“민준아~ 우리 쉬싸러 가자!”, “응! 쉬싸러 가자~”
화장실도 같이 가는 사이좋은 형제이다.

관련 글  05월 21일, 예준 피아노 시작.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