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계절이 지나면 훌쩍훌쩍 크는 …

계절이 지나면 훌쩍훌쩍 크는 …

  • mama 

계절이 지나면 훌쩍훌쩍 크는 아이들이다. 몇개월만에 입는 여름 옷인데 짤퉁하다. 너무 빨리 자란다.

너무 빨리 자라지는 말라는 엄마의 투정에 “네, 안 자랄께요”라며 “나는 빨리 크고 싶지만 엄마를 위해 안자라도 되요”라는 표정으로 말하는 민준이가 너무 이뻐 꼭 안아주었다.

관련 글  벼르고 별렀던, 예준이와 아침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