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 센드 ★★ (cautiion. with some spoiler)

갓센드
http://www.imdb.com/title/tt0335121/
아담.
이 작품은 바로 이 '아담'이라는 키워드 하나가 영화의 전부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 아담은 세개의 형태로 변형되어 영화를 끌어갑니다.
2004y-0012.jpg
첫번째 아담
태초에 만들어진 단 하나의 인간.
신화여도 종교여도 자연이어도, 존재하는 그 자체의 아담입니다.
두번째 아담
“이 애 이름은 언제나 아담이었어요”
그렇습니다. 자식은 죽어 가슴에 묻는다 했던가요.
동서양이 다르지 않은 이 절절하고 막막한 그리움때문에
첫번째의 아담은 자신의 손으로 두번째의 아담을 만들기 시작합니다.
피조물이 또다른 피조물을 만들고 있습니다.
세번째 아담
이제 첫번째의 아담과 두번째의 아담은
그들이 원하던 원하지 않던간에 같은 운명으로 묶이게 되었습니다.
그들이
아버지/어머니와 아들의 관계이거나 아니거나
그가
아담이거나 아니거나
그가
재커리 클락이거나 아니거나
그들은 이제 한 곳에 서서 나란히 같은 곳을 쳐다봅니다.
'잘 해 나갈 수 있을 거야'
———-
복제된 인간의 영혼은 어떻게 될 것인가의 문제를 다루고 있지 않습니다.
그랬다면 조금더 호러무비의 느낌을 살렸겠지요.
엔딩-혹은, 세번째 아담-에서 볼 수 있듯이
'어떻게든 인간은 잘 살아야 한다'는 희망의, 의무의 메세지를 전달하려고 합니다.
그러다보니 영화는 뚜렷한 변별점 없이 밋밋해져버리고 말았고
이런 톤이라면 현대 영화의 스피디하고 정밀한 문법과도 맞지 않을 것이며
관객들과 호흡하기도 힘드리라 보여집니다.
덧붙여
로버트 드 니로의 연기나 카리스마는 최악입니다.
이 대 배우가 어쩌다 이렇게 된 것일까요? 그도 이제 늙어가는 것인가요?

관련 글
더 랍스터 (10/10)

매우 추천합니다 제목을 보고 '요리 영화인가 보다' 생각했습니다. 지금의 시간과 가깝거나 먼 미래 어디에도 잘 어울리는 이야기인지라 뭐라 정의하기 어려운 Read more

파업 전야 (10/10)

추천합니다. 영화의 포스터를 찾다보니, 오히려 눈에 들어오는 이미지가 있었습니다. 파업 전야는 전국의 대학교 학생회와 노조, 노동운동 단체를 중심으로 대학 강당에서 Read more

처음 만나는 자유 (10/10)

오래됐지만 매우 강력히 추천합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얼굴 하나를 보고 고른 작품인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은 중성미였지' 이런 옛날 Read more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