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자비무적(慈悲無敵)

자비무적

Categories
일상

푸라 비다 Pura Vida

Pure life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코스타리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인사말 뜻 : 인생은 좋은 것, 다 잘 될 거야, 아등바등하지 않고 고만고만한 것이 좋다 코스타리카 :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로 늘 첫손가락에 꼽히는 나라, 국토의 4분의 1이 국립공원인 나라, 평화와 인권이 국가브랜드가 된 나라. 코스타리카는 외침과 내전이 끊이지 않던 라틴아메리카 한가운데서 1948년 군대를 없앴고, 국방비를 […]

Categories
일상

스프레차투라 Sprezzatura

스프레차투라 Sprezzatura 스프레차투라(Sprezzatura, 1500년대 이탈리아의 문학가이자 정치가인 카스틸리오네(Baladassare Castiglione)에서 기원한 단어로, 노력하고 신경 쓴 사실을 드러내지 않는 일종의 가장된 무심함, 아무리 힘들어도 무심하지만 세련되고 우아하게 표현해내는 방식을 뜻한다.

Categories
일상

이사

결혼과 동시에 정착하여 10년 넘게 살았던 암사동을 떠나 용인으로 이사했다. 막상 떠나오려니 조금 아쉬운 마음도 들었다. 사람 사는 게 다 그런 정이구나 싶은 생각. 분주하게 짐을 정리하고 이사 트럭을 따라 용인으로 와서 전입 신고를 하고 내친 김에 취학 통지서와 전학 통지서도 학교에 제출했다. 몹시 피곤한 하루였다. 여기 저기 쌓아 둔 짐들. 인생의 짐들.

Categories
영화와 애니메이션

쿵푸 팬더 3 (4/5)

http://www.imdb.com/title/tt2267968/ 이 정도면 충분히 재미있고, 모처럼 유쾌한 영화였다. 지루하지 않은 다양한 캐릭터, 적당한 긴장감과 갈등이 있는 스토리, 그야말로 ‘컴퓨터 그래픽’이 아니라면 구현할 수 없는 화면 구도, 그 위에 양념처럼 얹어 놓은 정체성에 대한 물음들. 나는 누구인가? 할 수 있는 것만 한다면 발전하지 못한다 다른 누군가가 아닌, 온전한 내가 되어야 한다

Categories
영화와 애니메이션

대부 (5/5)

http://www.imdb.com/title/tt0068646/ 금요일 밤에 이런 영화라니 호사스럽기까지 하다. 와인이나 위스키 한잔을 곁들였으면 좋았을 걸 하는 아쉬움. 얼마나 많이 봤는지 셀 수 없지만 아직도 이 영화를 보면 중간 중간 탄식이 새나올만큼 좋다. 큰 아들 소니가 드러낸 속마음 시실리 섬에서의 첫사랑 병상에서 일어나 5대 패밀리들 앞에서 마이클의 안전을 보장받는 비토 콜레오네 바로 그 자리에서 암살의 배후가 바지니임을 알아내는 […]

Categories
뉴스

현명한 인도 – 프리베이직 거부

인도는 매우 현명하게도, 페이스북이 야심차게 추진한 ‘프리베이직’을 거부했다. http://money.cnn.com/2016/02/08/technology/india-facebook-free-basics-internet/index.html 인도공과대학(IIC), 인도과학원(IISC) 등 인도 최고의 인재 요람에서 발표된 140명의 공동성명문을 읽어 보시라. 그들이 프리 베이직을 반대하는 이유는 크게 3가지인데, 간결하고 명쾌하다.  페이스북이 베이직서비스를 결정한다. 인도인에게 필요한 베이직 서비스를 왜 페이스북이 결정하는가? 이것은 초컬릿회사(페북을 초컬릿회사라고 비유하는 것도 인상적이다. 초컬릿은 달콤하기는 하지만 필수식품은 아니지 않던가!)가 인도에 식량을 공급한다고 […]

Categories
일상

양식 조리 기능사 필기 (요약)

필기 시험 준비하면서 가장 많이 봤던 것은 ‘목차’였습니다. 시험이 4과목이나 되고, 생소한 단어들 – 바이러스 이름, 효소 이름, 독소 이름, 질병 이름 등-이 자꾸 혼동되기 때문에, 전체의 구조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를 들면 이렇습니다. 식중독에는 세균성과 자연독과 화학성이 있다. ㄴ 그중 자연독은 식물성과 동물성과 곰팡이 독소가 있다.   ㄴ 식물독에는 부패감자(셉신), 감자싹 (솔라닌) …. 등이 […]

Categories
영화와 애니메이션

히말라야 (1/5)

http://www.imdb.com/title/tt4253360/ 끝까지 볼 수가 없었다. 두번이나 시도를 했지만. 외로움도, 절박함도, 두려움도, 기쁨도 아무 것도 느낄 수 없는 밋밋한 화면과 틀에 박힌 연기. 설령 엄홍길 대장이 시나리오를 쓰거나 메가폰을 잡았더라도 이 정도는 만들지 않았겠나 싶다.

Categories
영화와 애니메이션

사우스 포 (3/5)

http://www.imdb.com/title/tt1798684/ 이렇게 전형적인 영화가 아직도 나온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다만 챔피언을 무너뜨리는 것이 술이나 마약, 여자 등 흔히 등장하는 反스포츠적인 불순한 어떤 것이 아니라 아내의 사고사라는 점이 외려 신선했다. 사실 그 죽음이 계약을 강요하기 위한 음모가 아닐까 하는 전형적인 추리를 잠시 했으나. 그러기에 이 영화는 너무도 전형적이다. 복싱 모션이 매우 작위적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역동적인 카메라 워크 덕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