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쓰다

다시 쓰다

버리기엔 너무 많은 시간이 흘렀고 다시 시작하는 것은 번거롭다. 천천히, 다시 써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