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icon 세번째의 삶

아이들에게

아이를 키운다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 일인 줄 몰랐다.

어떤 아빠가 좋은 아빠인지 모르니 어떻게 하면 좋은 아빠가 되는 지 알 수 없었다.

그저 최선을 다하는 것으로는 위안이 되지 않지만, 내 지난 시간을 돌아 보니 몇가지는 꼭 알려주고 싶었다.

내가 이룩하지 못한 바를 자식에게 기대하는 어리석음의 표현이겠지만, 그렇게 자라주었으면 한다.

Exit mobile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