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식구, Michael


며칠 전,
치킨을 시켜 먹었는데 작은 열대어(?) 2마리를 추가로 받았다.
치킨과 열대어의 어찌보면 화가 날 법한 조합이지만, 내게 주어진 생명을 어찌할 수는 없는 일.
쏘니와 마이클이라 이름 붙이고,
작은 어항, 바이오샌드, 사료, 뜰채, 플라스틱 수초 …
ps. for Sony
휴가로 이틀동안 집을 비웠는데, 쏘니는 그새 죽어버렸다.
맘이 아프다.
이래서 강아지고 붕어고 정 주는 일이 쉽지 않다는 것이리.
ps.
최근에는 돌도 몇개 주워다 넣어주었다.

관련 글
(생애 처음) 맛사지를 받다

결혼이라는 일이 결국은 평생을 다르게 살아온 남자와 여자가 같이 살기로 합의를 하는 일종의 계약이자 형식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 첫번째 합의를 Read more

한복 맞추다.

실은 한복을 맞추면서 불협화음이 좀 있었습니다. 잘 아는, 그리고 잘 만드는 한복집을 알고 있다는 신부님의 의견에 따라 좋다, 그리로 가자 Read more

웨딩 드레스를 입다

지난 주말에는 드디어 웨딩 드레스를 골랐습니다. 디카를 준비해갔으나 보안상의 이유로 촬영은 하지 못했습니다만 웨딩드레스를 입은 예비 신부의 모습은 여러가지를 떠올리게 Read more

상견례 진행하다.

상견례. 그와 그녀는 충분히 사랑하고 있으므로 서로의 부모님에 대해서도 그 애정의 일부가 향할 것이다. 그런데 그의 부모님과 그녀의 부모님은 서로를 Read more

“새로운 식구, Michael”의 3개의 댓글

  1. 오빠, 나야..작년엔가 우리도 치킨먹고 열대어 두마리
    받았거든..유빈이가 좋아했지만 내가 물관리를
    잘 못해서인가 얼마 못가서 죽었지..유빈이가 어찌나
    불쌍하다고 슬퍼하던지..잘 관리해~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