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둥산에 다녀오다

오래간만에 산에 갔다 왔습니다.
강원랜드의 카지노가 있는 사북.
그 사북 조금 못 미쳐, 증산이라는 곳에 민둥산이 있습니다.
한국의 5대 억새 군락지 중의 한곳이라더군요.
왕복 3시간 정도의 거리입니다만, 제법 가파른 산이어서 오르는데 힘이 좀 들었습니다.
힘들게 간 끝에는, 억새가 정말 장관이더군요.
DSC01336.JPG







가는 길을 좀 헤맸는데,..
영동고속도로 – 중앙고속도로 – 서제천IC – 38번 국도 영월 (장릉에 잠깐 들르시기 바랍니다. 좋습니다.) – 38번 국도 증산 – 증산 초등학교 – 민둥산
민둥산에서 사북까지는 20분 정도 가면 됩니다. 카지노가 당신의 호주머니를 노리고 있습니다.
중앙고속도로 대신 중부내륙고속도로 – 장호원 IC – 31번국도 제천의 코스드 괜찮습니다. 특히나 31번 국도는 고속도로같이 잘 깔려 있더군요.
ps. 가는 길에 사북에 있는 카지노에 잠깐 들렀습니다.
슬롯머신에 5천원 정도를 까먹고…돈이 돈 같지 않게 쓰이는 곳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사북은 카지노 덕에 이도저도 아닌 도시가 되버린 듯 합니다.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 건너간 지 오래인 듯 하고 가진 자들과 그렇지 아니한 자들의 간극이 너무 컸습니다.


관련 글
괌 여행 참고

자주는 아니지만 그간 여행을 다니면서 느꼈던 아쉬움 중 하나는  한국 사람들의 여행 경험이 천편일률적이라는 것이다. 많은 한국 사람들이 여행 준비를 Read more

무창포

2016년 4월 8일 ~ 10일 무창포 여행 3월초 ~ 4월 중순까지 도다리, 쭈꾸미 축제가 열린다. 신선하지만 비싸다. 쭈꾸미는 1kg에 4만원-5만원선이고 Read more

푸라 비다 Pura Vida

Pure life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코스타리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인사말 뜻 : 인생은 좋은 것, 다 잘 될 거야, Read more

“민둥산에 다녀오다”의 2개의 댓글

  1. 잘 돌아다니구 잇구만…
    토요일 영주에 부석사와 청량산에 가려다 못갓지…
    가을 단풍을 보자하니
    왜!
    많은 사람들이 나보구 노인네 같다구 하는거지??
    지금 가봣자 솔찍히 조용한 부석사를 보기는 어려울꺼 같앗지만 언제 한번 조용한 부석사를 보고싶다…
    친구는 그 시간에 카지노를 햇다구??
    내 참!!
    배가 쬠 아파올려구 하내??

  2. /이슬 : 부석사는 1박 2일에 일출을 권한다. 풍기에 자그마한 호텔이 하나 있는데 그리 비싸지도 않고 또 깨끗하다. 부석사는…아름답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