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안 잡 ★★★★

왜일까? 노튼에게선 늘 배신의 냄새가 난다.
에드워드 노튼. 이탈리안 잡에서 그의 연기는 단연 돋보인다.베니스에서
심드렁하게 성공을 자축하는 표정에서 관객은 의심의 눈길을 보낼 수 밖에 없고,
LA에서
대형 TV를 벗삼아 일상을 소비하는 표정은, 무미건조해진 삶의 권태 그 자체다.
IJ-C1014-32A_33.jpg
이탈리안 잡.
IMDB의 정보에 의하면
1969년도 마이클 캐인 감독의 동명의 작품이 있다.
이 작품은 관객에게 ‘adventure’를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게 해준다.
영화가 전해주는 여러 종류의 만족감 중에서, 좋은 영화가 지녀야 하는 필요충분조건.
스토리 텔링이 깔끔하고, 기승전결의 구조가 잘 짜여져 있는 것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감정이입이 완벽하다는 것.
극장문을 나서면서
일상을 벗어나 뭔가 큰 건수 하나 터뜨려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가?
ps. 영화 속에 등장하는 깜찍이 자동차는 BMW의 미니.
홈페이지는 http://www.mini.com.

관련 글
처음 만나는 자유 (10/10)

오래됐지만 매우 강력히 추천합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얼굴 하나를 보고 고른 작품인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은 중성미였지' 이런 옛날 Read more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 (2/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주재료가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음식인데다가 짠 맛인지 단 맛인지도 구별할 수 없었습니다.

보안관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재미가 없지는 않지만 시간을 들여 볼 만큼은 아닙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