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불제 교통카드를 쓰지 않는 정보인권 활동가

관련 기사 : 수사를 위해서는 모든 사생활을 공개하라? 미리 충전하고 이용 금액만큼 차감하는 선불제 교통카드와 달리, 신용카드를 이용하여 월말에 결제하는 후불제 교통카드에는 개인의 행적이 고스란히 남게되는 문제가 있다는 것이 글쓴이의 주장이다. 전적으로 동감한다. 한국 교통 연구원에서 발간한 ‘대중교통정책 수립에 있어서 교통카드 자료 활용방안‘이라는 연구자료를 보면 더욱 놀랄만하다. 실제로 익명화되어야 할 교통카드 이용 자료에 개인정보가 포함되어 …

후불제 교통카드를 쓰지 않는 정보인권 활동가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