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천년로 항장곡

桐千年老 恒藏曲(동천년로 항장곡) – 오동나무로 만든 악기는 천년을 묵어도 자기 곡조를 간직하고 梅一生寒 不賣香(매일생한 불매향) – 매화는 일생을 추워도 그 향을 팔지 않는다 月到千虧餘本質(월도천휴여본질) – 달은 천번을 이지러져도 본바탕은 변치않으며 柳經百別又新枝(유경백별우신지) – 버드나무 가지는 백번 꺾여도 새 가지가 돋아난다 상촌 신흠 선생의 <野言> 저런 싯구를 등에 새기는 사람의 마음은 어떤 상태일까? 관련 글 개구리. 모옌 …

동천년로 항장곡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