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이라도.

하루에 한줄이라도 매일매일 쓰는 일은 이리 어렵다. 송골매의 좋은 노래를 발견했다. “그대는 나는” 배철수의 보컬인데, 눈을 감고 고개를 치켜든 장발의 그 모습이 눈에 선하다. 지금은 백발이 성성한 연륜 깊은 DJ이지만, 그도 한때는 음악으로만 얘기하는 롹커였다.  나도, 작가이고 시인이었던 시절이 있었던 것 같다. 관련 글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든 책인데, 산업 디자이너의 역할이 …

한줄이라도.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