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가을, 부여에 다녀오다

만수산 무량사 무량사 5층석탑 빛 바랜 연꽃 창호문과 연꽃 시간이 지나간 문 연꽃과 흔적 돌 속에 숨은 아들 돌 뒤에 선 아내 어느 새 이런 표정 기다림 雲 거북이 마저 백제의 미소 붉은 바람 정림사지 5층석탑 관련 글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

2008 가을, 부여에 다녀오다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