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연을 끊다

9년 째 기르던 강아지를 잃어버렸다. 가슴 한 구석이 찡하다 못해 아리다. 눈물도 흐르지 않는 것이 내 눈은 아직 현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나 보다. 아직도 집 구석 어딘가에서 튀어 나올 것만 같다. 내가 아는 그 누군가가 그렇게 진심으로 모든 사람을 반길 줄 알던가. 아무런 댓가없이, 꾸밈 없이, 언제나 한결같이 성실하게 말이다. 어머니 ‘녀석과의 인연이 여기까지인가 보다’라고 …

인연을 끊다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