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김대우

김대우

음란서생 (9/10)

음란서생 (9/10)

‘음란’과 ‘서생’이라는 병립할 수 없는 두 단어를 나열한 제목부터 인상적이다. 유교적 엄숙주의가 극성을 피우다 못해 ‘몸’에 대한 억압으로까지 치닫던 시대에, 성 담론은 고사하고 열녀문이 무엇보다도 큰 가문의 자랑이었던 그… 더 보기 »음란서생 (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