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오후 산책을 나갔다가 어지러움을 느껴 벤치에 앉아 눈을 감았다. 심장이 두근거리고 눈 앞이 뿌옇게 어두워졌다. 잠시 숨을 고르면서 가라앉기를 바랬다.

왜 이렇게 함들까? 겨우 몇십미터 걸었는데 이렇게 주저 앉다니.

회복은 되고 있지만 한없이 느리다.

눈을 떠보니 해가 지고 있었다. 오후 5시도 되지 않았는데 태양은 은은한 빛을 뿌릴 뿐 따뜻하지 않다. 그때 들려온 음악이 바로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의 간주곡이었다.

익숙하지 않은 오페라지만, 이 간주곡은 언제 들어도 평화롭고 아름답다. 내게 최고의 서양 음악이냐고 묻는다 해도 쉬이 부정할 수 없을 만큼.

이 음악을 처음 들었을 때에도 ‘어?’하는 놀라움에 곡명과 작곡가를 다시 한번 새겨 읽었던 기억이 있다. 오페라 간주곡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이기도 한 곡이다.

눈을 감고 들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나는 거의 언제나 과거의 어느 조용한 때가 마음 속에 떠오른다. 멀기도 하고 가깝기도 한 기억들.

지금처럼 힘든 때에는 마음의 평화를 찾는 것에도 큰 도움이 된다.

지구 사람들의 귀는 비슷한 면도 있어서 같은 앨범에서 이곡의 재생수는 다른 곡에 비해 100배가 넘는다.

서곡은 오페라의 시작 전에 연주되는 곡이고, 전주곡은 각 막의 앞에 붙는 곡인데 간주곡(intermezzo)은 막과 막 사이에 들어가는 음악이다. 간주곡은 비교적 그 형식에서 자유롭고 무엇보다도 작곡가가 극의 핵심 부분에서 극적인 효고를 높이기 위해 집어넣는다는 점에서 뛰어난 곡이 많다.

인생의 한 막을 반강제로 접고 시작하는 지금의 내게, 소중하고 소중한 곡이다.

관련 글
간단하게 삶을 약간 개선하는 100가지 방법

가디언에서 재밌는 기사를 하나 발견했다. 100 ways to slightly improve your life without really trying 아주 간단한 영어라 크롬의 번역 Read more

배부른 사자처럼

요즘 산책을 할 때는 음악 대신 오디오북을 듣는다. 명상에 관한 책이다. 쿤달리니, 차크라, 경혈, 우주, 햇빛 같은 단어들이 자주 등장하는데 Read more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참으로 진지한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바로 자살이다. 인생이 살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것이야말로 철학의 근본 문제에 답하는 것이다.-니체.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