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 yoda 

참으로 진지한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바로 자살이다. 인생이 살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것이야말로 철학의 근본 문제에 답하는 것이다.

-니체. 시지프스의 신화

위를 모두 절제하는 큰 수술을 받고 점차 회복하는 중이지만, 곧 다가올 항암 치료 혹은 재발 가능성 등을 생각하면 마음이 몹시 어지럽고 괴롭다.니체는 존재론적 관점에서 철학적인 질문을 던졌지만 나는 개인적인 관점에서 생존의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보고 있다.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마음이 평화로웠으면 하는데, 잘 안된다.

질문 하나. 나는 왜 재발을 두려워 하는가? 많이 아프고 치료가 어려워 예후가 나쁘니까. (죽는다는 뜻이다)

질문 둘. 그렇다면 나는 왜 죽음을 두려워하는가?

이 문제는 ‘재발’처럼 바로 답이 나오지 않아 이리저리 고민해보니 내가 두려워 하는 것은 죽음 그 자체가 아니라, 죽음 이후 남겨질 식구들에 대한 것이라는 결론에 다다른다. 아직도 초등학생, 중학생인 아이들, 수입이 없어 고생하게 될 아내, 무엇보다도 크게 슬퍼할 어머니 등등 말이다.

둘 다 나의 힘으로는 어떻게 할 수 없는 일이라 무력감을 느끼게 되지만 또 한편으로는 지금이라도 남은 사람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도 든다. 1초가 더 아까워지기 전에 말이다.

인간은 끝이 가까이 왔따고 생각하면 마음 가짐이 달라지거든. 1초도 아까워 지는 법이야.

-메리

관련 글  옥스퍼드 살인사건 (7/1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