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랍스터 (10/10)

매우 추천합니다

제목을 보고 ‘요리 영화인가 보다’ 생각했습니다.

지금의 시간과 가깝거나 먼 미래 어디에도 잘 어울리는 이야기인지라 뭐라 정의하기 어려운 미묘한 장르입니다만, 영화 속의 에피소드가 사람들 각자에게서 끌어내는 감정과 생각, 상상이 매우 다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해석의 여백이 매우 크고 자유롭다고 할까요.

우리는 왜 만나고 사랑하고 가정을 이뤄 사는 것일까요? 꼭 그렇게 같이 살아야 하나요?

이런 질문들을 쉼 없이 던지지만 영화 속에서는 답을 찾을 수 없고 그 답을 찾고 고민하는 것은 온전히 관객들의 몫입니다.

어렵지 않고, 잔인하지 않고 신경 쓰이지지만 재미있습니다. 마지막 씬까지요.

관련 글
파업 전야 (10/10)

추천합니다. 영화의 포스터를 찾다보니, 오히려 눈에 들어오는 이미지가 있었습니다. 파업 전야는 전국의 대학교 학생회와 노조, 노동운동 단체를 중심으로 대학 강당에서 Read more

처음 만나는 자유 (10/10)

오래됐지만 매우 강력히 추천합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얼굴 하나를 보고 고른 작품인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은 중성미였지' 이런 옛날 Read more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 (2/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주재료가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음식인데다가 짠 맛인지 단 맛인지도 구별할 수 없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