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팡3세. 더 퍼스트 (9/10)

루팡은, 최고다.

블로그에는 하나의 글 – 루팡3세 – 안개의 일루시브, 세븐데이즈 랩소디 (5/5)-밖에 남아 있지 않지만, 루팡 3세는 한 두편의 극장판을 제외하면 거의 다 봤다.

3D로는 처음 보는 작품인데 재미는 있었지만 역시 2D가 주는 우스꽝스런 구성은 따라가지 못한다. 공각기동대를 비롯 대부분의 애니메이션들은 3D보다는 2D가 좋았다.

오랜만의 휴가.

코로나 덕분에 하드 보일드 소설이며 애니메이션이며 평소에 느긋하게 볼 수 없었던 것들을 느긋하게 즐길 수 있다.

메일과 메신저에서만 벗어나도 이렇게 좋은 것을.

관련 글
코쿠리코 언덕에서 (7/10)

지브리의 작품인지 잘 모르겠다. (찾아보니 맞다) 포스터의 "첫번째 사랑 이야기"는 엉터리다. 사랑 이야기도 아니고 첫번째는 더더욱 아니기 때문이다. 스스로도 본질을 Read more

지옥변.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단편, 지옥변을 읽었다. 그 짧은 단편을 읽으면서 그가 주장하는 예술 지상주의가 무엇인지 눈 앞에서 설명을 듣는 것처럼 확실하게 Read more

알제리

엔도 슈샤쿠의 '종군사제'라는 단편 소설을 읽다가 알제리가 궁금해졌다. ...짐승 모양을 한 이 대륙에 도착한 날과... 짐승 모양이라니? 한반도처럼 토끼나 호랑이를 Read more

1. 뱀에게 피어싱 (가네하라 히토미)

뱀에게 피어싱 - 가네하라 히토미 지음, 정유리 옮김/문학동네 아, 놀랍도록 자극적이고 짜릿한 소설이군요. 그 자극은 아마 원시를 접했을 때의 경이로움과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