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파워 (6/10)

날이 더운 탓인지, 하루 밤을 심하게 앓았다.

급하게 일주일 휴가를 냈지만 코로나 때문에 갈 수 있는 곳도 할 수 있는 일도 별로 없다.

ebook을 뒤적이거나 넷플릭스를 뒤적이거나.

프로젝트 파워는 갈 곳도 할 일도 없는 사람들을 위해 2시간 정도를 지루하지 않게 보내게 해주는 오락영화다.

what is your power?라고 정체성을 묻고 find your power라고 의지를 붇돋워 준다. 딸을 잃은 아버지의 부성과 죽은 아버지를 살려내는 딸의 울음 소리도 진부하지만 촌스럽지는 않다.

눈에 들어왔던 건, 캐스팅이었다.

특히나 요즘 의정부고의 졸업 앨범 촬영으로부터 시작된 인종차별 사건과 연결해서 말이다.

인종 차별에 대해 이런 저런 의견들이 많지만, 기본적으로 위의 사진은 인종 차별이다. 그것도 매우 심한.

한국인에게 욱일기가 한일 합방과 일본 제국주의와 731부대와 정신대 등을 떠올리게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흑인에게 black face는 인종 차별 그 자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이런 정치적 의식이 없고 또 가르치지 않기 때문에 저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런 것을 고려하면, 프로젝트 파워에서 흑인 배역이 흑인에게 얼마나 제대로 맡겨진 것인지 알 수 있다.

여튼, 넷플릭스 홈페이지를 들락 거리며 뭔가 볼만한 작품을 찾고 있다면, 강력 추천.

관련 글
에놀라 홈즈 (4/10)

음. 추천하지 않습니다. 기묘한 이야기 '밀리 바비 브라운'의 팬이라면 어쩔 수 없지만, 홈즈의 여동생이라는 재미있는 컨셉에 흥미가 당겼다면 후회할 것입니다. Read more

왕좌의 게임 (10/10)

왕좌의 게임을 다시 시작했다. 드문드문 기억나는 장면들을 보니 예전에도 시즌5까지는 시청했었다. 오랜 시간이 지났더라도 두번째 보는 것이니만큼 작품에 대한 이해도는 Read more

퀸즈 갬빗 (9/10)

추천합니다. 사는 게 힘들고 외롭고 우울하고 누군가의 어깨에 기대 울고 싶은 기분이라면,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퀸즈 갬빗은 폰을 희생하고 우위를 얻는 Read more

Sing (8/10)

중반 이후부터 재미있습니다. 뮤지컬로 나오면 좋겠습니다. 유수 싶은 극장을 물려받은 아들, 극장 운영자이자 공연 기획자로 이것 저것 시도해 보지만 제대로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