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2004y-0010.jpg

관련 글
간단하게 삶을 약간 개선하는 100가지 방법

가디언에서 재밌는 기사를 하나 발견했다. 100 ways to slightly improve your life without really trying 아주 간단한 영어라 크롬의 번역 Read more

배부른 사자처럼

요즘 산책을 할 때는 음악 대신 오디오북을 듣는다. 명상에 관한 책이다. 쿤달리니, 차크라, 경혈, 우주, 햇빛 같은 단어들이 자주 등장하는데 Read more

두달 후

세번째의 암 수술을 마치고 두달이 지났다. 2기A의 위암을 제거하고, 남아있던 위를 모두 절제하는 수술이었다. 아직도 먹는 일은 버겁다. 위가 없으니 Read more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오후 산책을 나갔다가 어지러움을 느껴 벤치에 앉아 눈을 감았다. 심장이 두근거리고 눈 앞이 뿌옇게 어두워졌다. 잠시 숨을 고르면서 가라앉기를 바랬다. Read more

추천  괌 여행 참고

“밥은 먹고 다니냐?”의 3개의 댓글

  1. 작품에 대한 어떠한 사전 지식(? 왜 요샌 하도 홍보가 잘돼 보기도 전에 다 본 것 같은 느낌 들잖아요^*) 도
    전혀 없는 상태에서 우연히 보게 된 영화!
    인천에서도 오래되기로 이름난 한 극장에서
    비가 축축하게 내리던 날
    정말 몰입하여 봤던 영화에여.
    상황 연출이며 배우의 연기가 너무나 실제 같아서,
    오히려 보는 이가 편치 않을 정도로
    감정이입이 돼 힘들었던 영화였죠.
    함축적 의미를 담고 있는 이 대사 한마디,
    "밥은 먹고 다니냐?"
    쌓여만 가는 스트레스를 잠시 잊게해줄, 보고 난 후 가뿐하게 날아가버리는 좀 휘발성 강한 영화를 기대하고 있던 차에,
    너무나 눅눅하고 묵직하게, 인간이기에 갖을 수 있는 모든 걸 다 끌어안은 듯한 이 말 한마디!
    "밥은 먹고 다니냐?"
    정말 잊기 힘든 장면이었습당.
    썩 괜찮은 영화에서 고심하여 잘만든 영화로, 이어 대단한 영화라고 비약적 평가를 내리게 했던 대사 한 마디,
    "밥은 먹고 다니냐?"
    !.!

  2. 네. 좋은 작품입니다.
    좀 건방지게 얘기하자면
    봉준호 감독은 영화 아카데미 시절부터 눈여겨 봤던, 될 성 부를 나무 중의 하나였지요.
    그의 영화 아카데미 졸업작품인 '지리멸렬'을 찾아 보신다면 다시 한번 감탄하게 될 것입니다.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